연구 & 개발 센터|슈투트가르트(Stuttgart)

독일 슈투트가르트 바트칸슈타트(Bad Cannstatt)

슈투트가르트, 바트칸슈타트 기술 센터

슈투트가르트 바트칸슈타트에 위치한 기술 센터는 90년이 넘는 세월동안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R&D 센터로 자리매김해 왔습니다. 과거 최초의 설립 장소이자 현재 MAHLE 그룹의 본사가 위치해 있는 이곳이 우리 기업의 중심부입니다. 독일 남부에 위치한 기술 센터는 본사와 많은 엔진 및 자동차 기업의 생산 공장과 바로 근접해 있다는 점에서 이득을 보고 있습니다. 이 분야의 대학교와 싱크탱크 또한 R&D 협력 업무와 기술 전문지식을 가진 직원 채용에 있어 엄청난 잠재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글로벌 기업 계획은 바트칸슈타트에 가장 큰 영향을 받았습니다. 다른 9개 기술 센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약 1,000명의 기계공학자, 전기 기술자, 화학자, 물리학자, 기타 많은 기술자들과 엔지니어들이 이 센터에서 광범위한 R&D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연구 개발의 범위에는 모든 세분화된 엔진 시스템 및 부품, 여과, 엔진 주변장치, 그리고 피스톤 시스템, 실린더 부품, 밸브트레인 시스템, 공기, 연료, 오일 관리ll as공업용 여과, 공업 엔진 부품, 열관리 등을 망라하느 공업 분야가 포함됩니다.

독일 슈투트가르트 포이어바흐

슈투트가르트, 포이어바흐 기술 센터

1905년에, Julius Friedrich Behr는 Gustav Zoller가 라디에이터의 생산을 위해 설립한 정비소에 들어가는데, 이는 후에 Behr 사와 현재 슈투트가르트 포이어바흐에 위치한 MAHLE 기술 센터의 초석이 되었습니다.

1937년에, 객차를 위한 세계 최초의 기후 윈드 터널이 슈투트가르트 포이어바흐에 만들어졌습니다. 그 당시에 최초로 복잡한 시험 주행 없이도 엔진 냉각 테스트가 가능했습니다. 전설적인 메르세데스 벤츠 실버 애로우(Mercedes Silver Arrows)와 같은 역사적인 자동차들이 이 곳에서 테스트를 하고 라디에이터 장착을 했습니다. 또한, 초기 폭스바겐 비틀(VW Beetle) 시제품의 오일 냉각기가 이 곳에서 포르쉐(Porsche) 연구개발실과의 합작 개발을 통해 만들어지기도 했습니다.

오늘날, 이러한 기술 센터는 가장 현대적인 기후 윈드 터널, 엔진 냉각 터널, 많은 기타 세스트 시설을 구비한 탁월한 (엔진)냉각 및 에어컨 관련 시설이 되었습니다.